즐겨찾기추가
  • 구동아 사이버문화센터
  • 홈으로
  • 구분라인
  • 상담게시판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행 (고..
내 손안의 하모니카 : 입문..
커뮤니티 홈으로
출석체크
가입인사
라임게시판
강의질문있어요
수강후기
포인트 안내및순위
커뮤니티
 
 
오렌지 쟈스민
 
 
내 손안의 하모니카 :..
클래식 기타의 모든 것..
음악 기초이론
노래로 배우는 우쿨렐..
10급 돌파
 
 
공항 영어 안내방송
기내 영어 안내방송
애니메이션 구연동화
수영
말문이 팡팡 터지는 고..
  고객센터 : 02-782-7820
 
강사초빙
제휴 및 홍보
회사소개
> 주간문화생활 > 도서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에세이
   
 

사람들과 만나 수많은 이야기를 하고 온 날,
마음이 헛헛할 때가 있다.
그 사람은 내게 왜 그렇게 무례할까?
나는 왜 그렇게 말했을까?

사람들과 만나 수많은 이야기를 하고 온 날, 마음이 헛헛할 때가 있다. 나는 왜 그렇게 말했을까? 그 사람은 내게 왜 그렇게 무례했을까? 그들은 내게 상처를 주고 당혹감을 안기며, 기껏 붙잡고 사느라 힘든 자존감을 뒤흔들어 놓는다. 어떤 인간관계는 유지하는 그 자체만으로 지나치게 에너지가 들 때가 있다. 내 속마음을 말하고 싶지만, 오해받을까 봐, 이기적인 사람처럼 보일까 봐, 하고 싶은 말을 속으로만 삭이게 된다.

그런 이들에게 감정의 동요 없이 “금 밟으셨어요” 하고 알려줄 방법은 없을까? 당연히 있다. 다만 그 방법을 실제로 사용하려면 연습이 좀 필요하다. 책에는 작가가 지금까지 시도한 훈련법 중 가장 효과적이었던 방법과 그 과정에서 깨달은 것들을 담았다. 앞으로 무례한 사람을 만나도 절대 기죽지 말자. 웃으면서 우아하게 경고할 방법이 많이 있으니까.

 

 
대구 출생. 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했다. 잡지 기자로 직장 생활을 시작했고, 기업 브랜드 홍보 담당자를 거쳐 현재는 [대학내일] 디지털 미디어 편집장으로 일하고 있다. 대학생과 20대 트렌드, 여성, 인간관계, 심리학이 주요 관심사다. [대학내일]과 [brunch], [PAPER]에 칼럼을 쓰고 있으며 [DAUM 스토리볼], [빅이슈], [해피투데이] 등에 글을 연재했다. 대학내일 20대연구소와 함께 책 『20대를 읽어야 트렌드가 보인다』, 『20대가 당신의 브랜드를 외면하는 이유』를 제작했다. 최근에는 OnStyle TV [열정 같은 소리]에 고정패널로 출연했다. 지은 책으로는 『별로여도 좋아해줘』가 있다.
 
갑자기 선을 훅 넘는 사람들에게
감정의 동요 없이 “금 밟으셨어요” 하고
알려줄 방법은 없을까?


나이를 먹어가면서 나는 사람들의 이상한 말에 분명히 대처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왜냐하면 무례한 사람들은 내가 가만히 있는 것에 용기를 얻어
다음에도 비슷한 행동을 계속했기 때문이다.
_ [본문 중에서]

한 예능 프로그램을 보다가 놀라운 장면을 목격했다. 흔한 토크쇼 형식으로 여러 출연자가 서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었는데, 한 남자 연예인이 코미디언 김숙에게 이렇게 말했다. “얼굴이 남자 같이 생겼어.” 이럴 때 보통은 그냥 웃고 넘기거나 자신의 외모를 더 희화화하며 맞장구치는데, 김숙은 그러지 않았다. 말한 사람을 지긋이 쳐다본 뒤 “어? 상처 주네?” 하고 짧게 한마디 했다.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건조한 말투였다. 그러자 상대가 농담이라며 사과했고, 김숙도 미소 지으며 곧바로 “괜찮아요” 하고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자연스럽게 화제가 전환되었다.

여성일수록 권위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우리 문화에서 자기표현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당황하고 상처받는 것을 많이 보았다. 그들은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그대로 드러냈다가는 이해받지 못할 것 같아 두렵고, 군대식 문화에 익숙한 남성에 비해 ‘조직생활에 맞지 않는다’거나 ‘사회성이 떨어진다’ 같은 평가를 받게 될까 봐 속마음을 숨긴다. 그러고는 계속해서 곱씹는 것이다. 곱씹다 보면 결론은 늘 나의 문제로 수렴된다. ‘내가 오해 살 만한 행동을 했을 거야’, ‘그 사람은 그럴 의도가 아니었는데, 내가 너무 예민하게 구는 거 아닐까?’ 하는 식이다. 그러다 보면 그 사람이 ‘나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사실은 사라지고, 그 자리에 ‘지나치게 예민한 나’만 남는다.
인터넷 문고 yes24
이름(닉네임)
 
 
 
2018년 7월4주
1 역사의 역사 유시민 역사
2 열두 발자국 정재승 인문교양
3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백세희 에세이
4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 지덕체 편 설민석 초등학습 1
5 모든 순간이 너였다 하태완 에세이
6 사피엔스 유발 하라리 인문교양
7 언어의 온도 이기주 에세이
8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외국 에세이
9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야쿠마루 가쿠 추리
10 원피스 ONE PIECE 89 오다 에이지치로 만화
2018년 7월3주
1 역사의 역사 유시민 역사
2 열두 발자국 정재승 인문교양
3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 지덕체 편 설민석 초등학습 1
4 모든 순간이 너였다 하태완 에세이
5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백세희 에세이
6 개인주의자 선언 문유석 사회비평
7 언어의 온도 이기주 에세이
8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외국 에세이
9 고양이 베르나르 베르베르 프랑스소설
10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냉담한 현실에서 어른살이를 위한 to do list 김수현 에세이
(자료출처 : 인터넷 문고 yes24)
 1 2 3 4 5 6 7 8 9 10   [1 / 34]
오늘본 강좌 리스트
라임모바일문화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