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 구동아 사이버문화센터
  • 홈으로
  • 구분라인
  • 상담게시판
 
기내 영어 안내방송
공항 영어 안내방송
쉽게 배우는 중국어(회화)
핵심 쏙쏙! 알기 쉬운 회계..
핵심 쏙쏙! 알기 쉬운 회계..
커뮤니티 홈으로
출석체크
가입인사
라임게시판
강의질문있어요
수강후기
포인트 안내및순위
커뮤니티
 
 
산수유
 
 
통기타와 노래 - 입문..
자신감 UP! 성공 스피..
음악 기초이론
화점정석의 변화와 함..
바둑교실 3개월 자유수..
 
 
절묘한 맥(7급)
소설특강(이원섭)
초보자 중반전 노하우..
프로의 감각
쉽게 배우는 PowerPoi..
 
 
> 주간문화생활 > 도서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에세이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의 시인 박준, 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시인 박준’이라는 ‘사람’을 정통으로 관통하는 글이다. 총 4부로 나누긴 하였지만 그런 나눔에 상관없이 아무 페이지나 살살 넘겨봐도 또 아무 대목이나 슬슬 읽어봐도 우리 몸의 피돌기처럼 그 이야기의 편린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책은 시와 산문의 유연한 결합체다. 어느 날 보면 한 권의 시집으로 읽히고 또 어느 날 보면 한 권의 산문으로 읽힌다. 문장 하나 허투루 쓰인 것이 없으니 내가 그은 밑줄 속에 내가 걸려 넘어지게 된다. 강요하는 말씀이나 주저앉히는 감상을 싹 다 걷어낸 담백한 글인데 울음 끝에 웃음이거나 웃음 뒤로 울음인 그 둘의 뒤섞임이 왕왕이다.

이 책은 읽는 내내 우리와 보폭을 정확히 맞춘다. 까만 뒤통수를 내보이며 앞서 가는 책도 아니고 흰 얼굴로 흐릿하게 멀어지며 뒤로 가는 책도 아니다. 그냥 옆에 있는 책이다. 마냥 곁이 되는 책이다. 울 사람은 우는 그대로 안 울 사람은 안 우는 그대로 그렇듯 내키는 그대로 살게 하는 책. 울든 안 울든 네가 발 딛고 선 그 지점이 언제나 출발선이니 언제든 너는 자유야, 하는 아리송한 전언을 주는 책. 그렇게 희망이 되는 책이다.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문학을 잘 배우면 다른 이에게 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대학과 대학원에서 알았다.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를 펴냈다. 제31회 신동엽문학상 수상.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의 시인 박준, 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우리는 모두 고아가 되고 있거나 이미 고아입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 것도 없겠지만
그래도 같이 울면 덜 창피하고 조금 힘도 되고 그러겠습니다.”


*
그냥 옆에 있는 책.
마냥 곁이 되는 책.

가끔 사는 게 힘들지? 낯설지?
위로하는 듯 알은척을 하다가도
무심한 듯 아무 말 없이
도다리 쑥국이나 먹자,
심드렁히 말해버리는 책.

1.
박준, 이라는 이름의 시인을 압니다. 2008년 『실천문학』을 통해 등단한 시인은 지난 2012년에 첫 시집을 상재한 바 있다지요. 정확히는 아니더라도 시집 제목에 대해서 어렴풋이나마 들어본 적 있으실 것도 같은데요, 그래요『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라는 초콜릿색 시집이요. 뒷면에 한 여인의 뒷모습을 짐짓 무심한 듯 그러나 뭔가의 사연을 짐작케 하는 포즈로 새겨넣었던 바로 그 시집이요. 참으로 큰 관심 속에 이 시집은 세상에 선을 보인 지 5년을 향해가는 지금까지도 꾸준한 여러분의 사랑을 먹고산다지요.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얼마나 귀한 일인지, 박준 시인은 뭐든 잘 잊지 않는 사람이라서 그 마음들을 확인할 때마다 제 안에 꼬깃꼬깃 접어 숨겨놓았다가 뭔가 아리송한 바람이 저를 덮칠 때면 외따로이 숨어 앉아 몰래 꺼내보고는 한다지요. “편지를 받는 일은 사랑받는 일이고 편지를 쓰는 일은 사랑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나요.

2.
그런 그가 오랜 준비 끝에 첫 산문집을 들고 우리 곁에 찾아왔습니다. 첫 시집 제목이 열여섯 자였는데 그보다 한 자 더 보태 열일곱 자 제목으로 짓고 기운 책으로 말입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가만, 제목이 좀 길죠? 네, 좀 길다 하실 수도 있을 텐데요, 그래도 그리 어렵게는 안 느끼실 거다 자신했던 데는 우리들 누구나 한 번쯤 이런 뉘앙스의 말을 해봤거나 들어봤을 경험의 소유자들이라는 까닭에서였습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으니 더는 울지 마, 하는 사람이 나였다면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으니 더 좀 울어, 하는 사람이 너였던 상황 앞에 우리는 얼마나 자주 놓여 있었던가요.

인터넷 문고 yes24
이름(닉네임)
 
 
 
2017년 12월2주
1 신경 끄기의 기술 마크 맨슨 자기계바라 1
2 언어의 온도 이기주 에세이
3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에세이
4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한국소설 2
5 좀비고등학교 코믹스 4 배아이/라임스튜디오 학습만화
6 그대 눈동자에 건배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소설
7 트렌드 코리아 2018 (10주년 특별판) 김난도,이준영 외 6명 마케팅/세일즈
8 모두가 네 탓 (책 + 메이킹 DVD) 나태주,이종석 시/희곡
9 파리의 아파트 기욤 뮈소 프랑스소설
10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 밀리언 특별판 스튜어트 다이아몬드 자기계발
2017년 12월1주
1 신경 끄기의 기술 마크 맨슨 자기계바라 1
2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에세이
3 언어의 온도 이기주 에세이
4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한국소설 2
5 트렌드 코리아 2018 (10주년 특별판) 김난도,이준영 외 6명 마케팅/세일즈
6 오리진 댄 브라운 영미소설
7 엄마의 자존감 공부 김미경 자기계발
8 파리의 아파트 기욤 뮈소 프랑스소설
9 그대 눈동자에 건배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소설
10 아르테미스 달에 사는 수학 천재의 기발한 범죄 프로젝트 앤디 위어 영미소설
(자료출처 : 인터넷 문고 yes24)
 1 2 3 4 5 6 7 8 9 10   [1 / 37]
오늘본 강좌 리스트
라임모바일문화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