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 구동아 사이버문화센터
  • 홈으로
  • 구분라인
  • 상담게시판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한문문..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한문문..
내 손안의 하모니카 : 실전..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행 (고..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행 (고..
커뮤니티 홈으로
출석체크
가입인사
라임게시판
강의질문있어요
수강후기
포인트 안내및순위
커뮤니티
 
 
일본목련(향목련)
 
 
클래식 기타의 모든 것..
노래로 배우는 우쿨렐..
바둑교실 6개월 자유수..
내 손안의 하모니카 :..
내 손안의 하모니카 :..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
기초 필수 영문법
클래식 기타의 모든 것..
절묘한 맥(7급)
  고객센터 : 02-782-7820
 
강사초빙
제휴 및 홍보
회사소개
> 주간문화생활 > 도서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에세이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의 시인 박준, 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은 ‘시인 박준’이라는 ‘사람’을 정통으로 관통하는 글이다. 총 4부로 나누긴 하였지만 그런 나눔에 상관없이 아무 페이지나 살살 넘겨봐도 또 아무 대목이나 슬슬 읽어봐도 우리 몸의 피돌기처럼 그 이야기의 편린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책은 시와 산문의 유연한 결합체다. 어느 날 보면 한 권의 시집으로 읽히고 또 어느 날 보면 한 권의 산문으로 읽힌다. 문장 하나 허투루 쓰인 것이 없으니 내가 그은 밑줄 속에 내가 걸려 넘어지게 된다. 강요하는 말씀이나 주저앉히는 감상을 싹 다 걷어낸 담백한 글인데 울음 끝에 웃음이거나 웃음 뒤로 울음인 그 둘의 뒤섞임이 왕왕이다.

이 책은 읽는 내내 우리와 보폭을 정확히 맞춘다. 까만 뒤통수를 내보이며 앞서 가는 책도 아니고 흰 얼굴로 흐릿하게 멀어지며 뒤로 가는 책도 아니다. 그냥 옆에 있는 책이다. 마냥 곁이 되는 책이다. 울 사람은 우는 그대로 안 울 사람은 안 우는 그대로 그렇듯 내키는 그대로 살게 하는 책. 울든 안 울든 네가 발 딛고 선 그 지점이 언제나 출발선이니 언제든 너는 자유야, 하는 아리송한 전언을 주는 책. 그렇게 희망이 되는 책이다.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문학을 잘 배우면 다른 이에게 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대학과 대학원에서 알았다. 2008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를 펴냈다. 제31회 신동엽문학상 수상.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의 시인 박준, 그의 첫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우리는 모두 고아가 되고 있거나 이미 고아입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 것도 없겠지만
그래도 같이 울면 덜 창피하고 조금 힘도 되고 그러겠습니다.”


*
그냥 옆에 있는 책.
마냥 곁이 되는 책.

가끔 사는 게 힘들지? 낯설지?
위로하는 듯 알은척을 하다가도
무심한 듯 아무 말 없이
도다리 쑥국이나 먹자,
심드렁히 말해버리는 책.

1.
박준, 이라는 이름의 시인을 압니다. 2008년 『실천문학』을 통해 등단한 시인은 지난 2012년에 첫 시집을 상재한 바 있다지요. 정확히는 아니더라도 시집 제목에 대해서 어렴풋이나마 들어본 적 있으실 것도 같은데요, 그래요『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라는 초콜릿색 시집이요. 뒷면에 한 여인의 뒷모습을 짐짓 무심한 듯 그러나 뭔가의 사연을 짐작케 하는 포즈로 새겨넣었던 바로 그 시집이요. 참으로 큰 관심 속에 이 시집은 세상에 선을 보인 지 5년을 향해가는 지금까지도 꾸준한 여러분의 사랑을 먹고산다지요.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얼마나 귀한 일인지, 박준 시인은 뭐든 잘 잊지 않는 사람이라서 그 마음들을 확인할 때마다 제 안에 꼬깃꼬깃 접어 숨겨놓았다가 뭔가 아리송한 바람이 저를 덮칠 때면 외따로이 숨어 앉아 몰래 꺼내보고는 한다지요. “편지를 받는 일은 사랑받는 일이고 편지를 쓰는 일은 사랑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나요.

2.
그런 그가 오랜 준비 끝에 첫 산문집을 들고 우리 곁에 찾아왔습니다. 첫 시집 제목이 열여섯 자였는데 그보다 한 자 더 보태 열일곱 자 제목으로 짓고 기운 책으로 말입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가만, 제목이 좀 길죠? 네, 좀 길다 하실 수도 있을 텐데요, 그래도 그리 어렵게는 안 느끼실 거다 자신했던 데는 우리들 누구나 한 번쯤 이런 뉘앙스의 말을 해봤거나 들어봤을 경험의 소유자들이라는 까닭에서였습니다.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으니 더는 울지 마, 하는 사람이 나였다면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으니 더 좀 울어, 하는 사람이 너였던 상황 앞에 우리는 얼마나 자주 놓여 있었던가요.

인터넷 문고 yes24
이름(닉네임)
 
 
 
2018년 10월2주
1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백세희 에세이 1
2 하버드 협상 강의 하버드 공개 수업 연구회 화술
3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야쿠마루 가쿠 추리소설
4 골든아워 이국종 한국에세이
5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유발 하라리 인문일반
6 열두 발자국 정재승 인문교양
7 퇴근길 인문학 수업 : 멈춤 백상경제연구원 인문교양
8 역사의 역사 유시민 역사
9 저절로 몸에 새겨지는 몰입 영어 황농문 자기계발
10 뼈 있는 아무 말 대잔치 고영성,신영준 에세이
2018년 10월1주
1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백세희 에세이 1
2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야쿠마루 가쿠 추리
3 열두 발자국 정재승 인문교양
4 하버드 협상 강의 하버드 공개 수업 연구회 화술
5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유발 하라리 인문일반
6 역사의 역사 유시민 역사
7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김제동 한국에세이
8 뼈 있는 아무 말 대잔치 고영성,신영준 에세이
9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냉담한 현실에서 어른살이를 위한 to do list 김수현 에세이
10 초격차 권오현 경영
(자료출처 : 인터넷 문고 yes24)
 1 2 3 4 5 6 7 8 9 10   [1 / 34]
오늘본 강좌 리스트
라임모바일문화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