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 구동아 사이버문화센터
  • 홈으로
  • 구분라인
  • 상담게시판
 
기내 영어 안내방송
공항 영어 안내방송
쉽게 배우는 중국어(회화)
핵심 쏙쏙! 알기 쉬운 회계..
핵심 쏙쏙! 알기 쉬운 회계..
커뮤니티 홈으로
출석체크
가입인사
라임게시판
강의질문있어요
수강후기
포인트 안내및순위
커뮤니티
 
 
맥문동
 
 
음악 기초이론
노래로 배우는 우쿨렐..
공항 영어 안내방송
바둑입문편
바둑교실입문(초보자)..
 
 
절묘한 맥(7급)
쉽게 배우는 중국어(회..
격언을 알면 바둑이 보..
영화로 떠나는 유럽여..
생활영어를 위한 기초..
 
 
> 주간문화생활 > 도서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한국소설
   
 
공포, 피로, 당황, 놀람, 혼란, 좌절의 연속에 대한 한국 여자의 인생 현장 보고서!

문학성과 다양성, 참신성을 기치로 한국문학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예들의 작품을 엄선한 「오늘의 젊은 작가」의 열세 번째 작품 『82년생 김지영』. 서민들의 일상 속 비극을 사실적이면서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표현하는 데 재능을 보이는 작가 조남주는 이번 작품에서 1982년생 ''김지영 씨''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고백을 한 축으로, 고백을 뒷받침하는 각종 통계자료와 기사들을 또 다른 축으로 삼아 30대를 살고 있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완벽하게 재현한다.

슬하에 딸을 두고 있는 서른네 살 김지영 씨가 어느 날 갑자기 이상 증세를 보인다. 시댁 식구들이 모여 있는 자리에서 친정 엄마로 빙의해 속말을 뱉어 내고, 남편의 결혼 전 애인으로 빙의해 그를 식겁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남편이 김지영 씨의 정신 상담을 주선하고, 지영 씨는 정기적으로 의사를 찾아가 자신의 삶을 이야기한다. 소설은 김지영 씨의 이야기를 들은 담당 의사가 그녀의 인생을 재구성해 기록한 리포트 형식이다. 리포트에 기록된 김지영 씨의 기억은 ‘여성’이라는 젠더적 기준으로 선별된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1999년 남녀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이 제정되고 이후 여성부가 출범함으로써 성평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이후, 즉 제도적 차별이 사라진 시대에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존재하는 내면화된 성차별적 요소가 작동하는 방식을 보여 준다. 지나온 삶을 거슬러 올라가며 미처 못다 한 말을 찾는 이 과정은 지영 씨를 알 수 없는 증상으로부터 회복시켜 줄 수 있을까? 김지영 씨로 대변되는 ‘그녀’들의 인생 마디마디에 존재하는 성차별적 요소를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다.
 
1978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이화여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PD수첩」 「불만제로」 「생방송 오늘아침」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 작가로 10년 동안 일했다. 2011년 장편소설 『귀를 기울이면』으로 문학동네소설상을, 2016년 장편소설 『고마네치를 위하여』로 황산벌청년문학상을 수상했다.
 
그 이후로도 이상한 징후들은 조금씩 있었다. 평소에는 쓰지도 않는 귀여운 이모티콘을 잔뜩 섞어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고, 분명 김지영 씨의 솜씨도 취향도 아닌 사골국이나 잡채 같은 음식을 만들기도 했다. 정대현 씨는 자꾸만 아내가 낯설어졌다. 아내가, 2년을 열렬히 연애하고 또 3년을 같이 산, 빗방울처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눈송이처럼 서로를 쓰다듬었던, 자신들을 반씩 닮은 예쁜 딸을 낳은 아내가, 아무래도 아내 같지가 않았다. --- p.14

“얘, 너 힘들었니? “
순간 김지영 씨의 두 볼에 사르르 홍조가 돌더니 표정이 부드러워지고 눈빛은 따뜻해졌다. 정대현 씨는 불안했다. 하지만 화제를 돌리거나 아내를 끌어낼 틈도 없이 김지영 씨가 대답했다.
“아이고 사부인, 사실 우리 지영이 명절마다 몸살이에요.”
잠시 아무도 숨을 쉬지 않았다. 거대한 빙하 위에 온 가족이 앉아 있는 것 같았다. --- p.17

“은영 아빠가 나 고생시키는 게 아니라 그냥 우리 둘이 고생하는 거야. 미안해하지 않아도 되니까 혼자 이 집안 떠메고 있는 것처럼 앓는 소리 좀 하지 마. 그러라고 한 사람도 없고, 솔직히, 그러고 있지도 않잖아.” --- p.32
인터넷 문고 yes24
이름(닉네임)
속이 답답해지는 현실을 가감없이 적어낸 수준. 공기처럼 드리워져 피할 수도 없는, 특정 성별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무력감이 잘 드러나 있다. 언제 17.08.01 10:44
우리는 당연한 듯이 그렇게 살아왔던 것 같아...그것이 삶의 일부분인듯... 하지만 그것은 아니었고 수정해야 할 삶의 일부분인것이었다. 지금도 조금씩 사회에서 또는 가정에서 변화되고 있지만 고질적인 문제는 그대로 남아있는것 같아.... 김성연 17.07.16 18:20
 
 
 
2017년 8월3주
1 명견만리_새로운 사회 편 외 2권 KBS 명견만리 제작팀 사회정치
2 좀비고등학교 코믹스 1 배아이/라임스튜디오 만화일반
3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한국소설 2
4 언어의 온도 이기주 에세이
5 기사단장 죽이기 무라카미 하루키 일본소설
6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저수지를 찾아라 주진우 정치비평
7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한국장편소설
8 인간과 문화의 무지개다리 아케다 다시사쿠 교육학 일반
9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9 : 서울편 유홍준 역사문화
10 코스모스 칼 세이건 자연과학
2017년 8월2주
1 명견만리_새로운 사회 편 외 2권 KBS 명견만리 제작팀 사회정치
2 기사단장 죽이기 무라카미 하루키 일본소설
3 살인자의 기억법 김영하 한국장편소설
4 언어의 온도 이기주 에세이
5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한국소설 2
6 코스모스 칼 세이건 자연과학
7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저수지를 찾아라 주진우 정치비평
8 오직 두사람 김영하 한국단편소설
9 좀비고등학교 코믹스 1 배아이/라임스튜디오 만화일반
10 베르나르 베르베르 프랑스소설 1
(자료출처 : 인터넷 문고 yes24)
 1 2 3 4 5 6 7 8 9 10   [1 / 33]
오늘본 강좌 리스트
라임모바일문화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