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 구동아 사이버문화센터
  • 홈으로
  • 구분라인
  • 상담게시판
 
오디오 입문 (완벽한 초보자..
쉽게 배우는 강아지 아로마..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한문문..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한문문..
내 손안의 하모니카 : 실전..
커뮤니티 홈으로
출석체크
가입인사
라임게시판
강의질문있어요
수강후기
포인트 안내및순위
커뮤니티
 
 
취나물
 
 
내 손안의 하모니카 :..
자신감 UP! 성공 스피..
바둑입문편
디지털 카메라 (DSLR)..
즐겁게 배우는 포토샵..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
노래로 배우는 우쿨렐..
서은석의 노래교실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
  고객센터 : 02-782-7820
 
강사초빙
제휴 및 홍보
회사소개
> 고사성어
 
선즉제인(先則制人)

한자 뜻
先 : 먼저 선
則 : 곧 즉(...그러면), 법 칙
制 : 억제할 제
人 : 사람 인
기   타 [대응어]~후즉위인소제(後則爲人所制)

[유사어]진승오광(陳勝吳廣)
해   설 선손을 쓰면(선수를 치면) 남을 제압할 수 있다는 뜻

진(秦) 나라 2세 황제 원년(元年:B.C. 209)의 일이다. 진시황(秦始皇) 이래 계속되는 폭정에 항거하여 대택향(大澤鄕:안휘성 기현)에서 900여 명의 농민군을 이끌고 궐기한 날품팔이꾼 진승(陳勝)과 오광(吳廣)은 단숨에 기현을 석권하고 진[陳 : 하남성 회양(河南省淮陽)]에 입성했다.

이어 이곳에 장초(張楚)라는 나라를 세우고 왕위에 오른 진승은 옛 6개국의 귀족들과 그 밖의 반진(反秦)세력을 규합하여 진나라의 도읍 함양(咸陽)을 향해 진격했다. 이에 자극을 받은 강동(江東)의 회계군수 은통은 군도(郡都) 오중[吳中:강소성 오현(江蘇省吳縣)]의 유력자인 항량(項梁)을 불러 거병을 의논했다.

항량은 진나라 군사에게 패사(敗死)한 옛 초(楚)나라 명장이었던 항연(項燕)의 아들인데, 고향에서 살인을 하고 조카인 적[籍:항우(項羽)의 이름]과 함께 오중으로 도망온 뒤 타고난 통솔력을 십분 발휘하여 곧 오중의 실력자가 된 젊은이다.

"지금 강서(江西:안휘성, 하남성) 지방에서는 모두 진나라에 반기를 들었는데, 이는 하늘이 진나라를 멸망코자 하는 시운(時運)이 되었기 때문이오. 내가 듣건대 '선손을 쓰면 남을 제압할 수 있고(先則制人)' 뒤지면 남에게 제압당한다고(後則制人)했소. 그래서 나는 그대와 환초(桓楚)를 장군으로 삼아 군대를 일으킬까 하오."


은통은 오중의 실력자일 뿐 아니라 병법에도 조예가 깊은 항량을 이용, 출세의 실마리를 잡아볼 속셈이었으나 항량은 그보다 한 수 위였다.

"거병하려면 우선 환초부터 찾아야 하는데, 그의 행방을 알고 있는 자는 오직 제 조카인 적뿐입니다. 그러니 지금 밖에 와 있는 그에게 환초를 불러오라고 하명하시지요."

"그럽시다. 그럼, 그를 들라 하시오."

항량은 뜰 아래에 대기하고 있는 항우에게 다가가 귀엣말로 이렇게 일렀다.

"내가 눈짓을 하거든 지체없이 은통의 목을 치도록 하라."

항우를 데리고 방에 들어온 항량은 항우가 은통에게 인사를 마치고 자기를 쳐다보는 순간 눈짓을 했다. 항우는 칼을 빼자마자 비호같이 달려들어 은통의 목을 쳤다.

항량과 항우가 은통에 앞서 '선즉제인'을 몸소 실행한 것이다. 항량은 곧바로 관아를 점거한 뒤 스스로 회계 군수가 되어 8000여 군사를 이끌고 함양으로 진격하던 중 전사하고 말았다.

뒤이어 회계군의 총수가 된 항우는 훗날 한왕조(漢王朝)를 이룩한 유방(劉邦)과 더불어 진나라를 멸망시켰다.(B.C.206).

그러나 그 후 유방과 5년간에 걸쳐 천하의 패권을 다투다가 패하여 자결하고 말았다. (B.C. 202)
 
 
 
故事成語 고사성어 해설 자세히보기 조회
三人成虎 삼인성호   세 사람이 짜면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났다는 말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거짓말 이라도 여러 사람이 하면 곧이 듣는다는 말. 5631
喪家之狗 상가지구   상갓집 개(주인 없는 개)란 뜻으로, 여위고 기운 없이 초라한 모습으로 이곳 저곳 기웃거리며 얻어먹을 것만 찾아다니는 사람을 빈정거리는 말. 5546
塞翁之馬 새옹지마   세상 만사가 변전무상(變轉無常)하므로, 인생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예측할 수 없다는 뜻, 길흉화복의 덧없음의 비유. 5974
先則制人 선즉제인   선손을 쓰면(선수를 치면) 남을 제압할 수 있다는 뜻 5605
成蹊 성혜   샛길이 생긴다는 뜻. 곧, 덕(德)이 높은 사람은 자기 선전을 하지 않아도 자연히 사람들이 흠모하여 모여듦의 비유 5313
少年易老學難成 소년이로학난성   소년은 늙기 쉬우나 학문을 이루기는 어렵다는 말 5878
宋襄之仁 송양지인   송나라 양공(襄公)의 인정이란 뜻. 곧, ① 쓸데없는 인정을 베풂의 비유, ② 무익한 동정, 어리석은 인정의 비유 5947
首鼠兩端 수서양단   구멍에서 머리만 내밀고 좌우를 살피는 쥐라는 뜻. 곧, ① 진퇴, 거취를 정하지 못하고 망설이는 상태, ② 두 마음을 가지고 기회를 엿봄 5497
漱石枕流 수석침류   돌로 양치질하고 흐르는 물을 베개로 삼는다는 뜻. 곧, ① (실패를 인정하려 들지 않고) 억지를 씀. 억지로 발라 맞춰 발뺌을 함. ② (남에게 지기 싫어서 좀처럼 체념을 안하고) 억지가 셈의 비유. 3630
水滴穿石 수적천석   물방울이 돌을 뚫는다는 뜻. 곧, ① 물방울이라도 끊임없이 떨어지면 종내엔 돌에 구멍을 뚫듯이, 작은 노력이라도 끈기있게 계속하면 큰 일을 이룰 수 있음의 비유, ② 작은 것이라도 모이고 쌓이면 큰 것이 됨의 비유, 큰 힘을 발휘함의 비유 4522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오늘본 강좌 리스트
라임모바일문화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