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 구동아 사이버문화센터
  • 홈으로
  • 구분라인
  • 상담게시판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한문문..
명심보감으로 배우는 한문문..
내 손안의 하모니카 : 실전..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행 (고..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행 (고..
커뮤니티 홈으로
출석체크
가입인사
라임게시판
강의질문있어요
수강후기
포인트 안내및순위
커뮤니티
 
 
일본목련(향목련)
 
 
클래식 기타의 모든 것..
노래로 배우는 우쿨렐..
바둑교실 6개월 자유수..
내 손안의 하모니카 :..
내 손안의 하모니카 :..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
훌쩍 떠나보는 역사여..
기초 필수 영문법
클래식 기타의 모든 것..
절묘한 맥(7급)
  고객센터 : 02-782-7820
 
강사초빙
제휴 및 홍보
회사소개
> 고사성어
 
독안룡(獨眼龍)

한자 뜻
獨 :홀로 독
眼 :눈 안
龍 :용 룡.
해   설 애꾸눈의 용이라는 뜻. 곧,
① 애꾸눈의 영웅 또는 용맹한 장수
② 애꾸눈의 고덕(高德)한 사람


당나라 18대 황제인 희종(禧宗:873~883)때의 일이다.

산동(山東)출신인 황소 (黃巢)는 왕선지(王仙芝) 등과 발란을 일으킨 지 5년 만에 10여 만의 농민군을 이끌고 마침내 도읍인 장안에 입성했다.

그리고 스스로 제제(齊帝)라 일컫고 대제국(大齊國)을 세웠다.
한편 성도(成都)로 몽진(蒙塵)한 희종은 돌궐족(突厥族) 출신인 맹장 이극용(李克用:856~908)을 기용하여 황소 토벌을 명했다.

당시 4만여에 이르는 이극용의 군사는 모두 검은 옷을 입고 사정없이 맹공을 가했기 대문에 반란군은 '갈가마귀의 군사가 왔다!'며 심히 두려워 했다.

19대 황제인 소종(昭宗:883~903)이 즉위한 그 이듬해 마침내 반란군은 토벌되었고 황소도 패사(敗死)하고 말았다. 이극용은 그 공에 의해 농서(감숙성(甘肅省)) 군왕(郡王)에 책봉되었다. 그러나 이극용은 숙적 주전충(朱全忠:852~912, 반란군에 가담했다가 귀순한 뒤 황소 토멸에 공을 세워 동평군왕(東平郡王)이 됨)과 정권을 다투다가 패하고 실의 속에 세상을 떠났다.

조정의 실권을 장악한 주전충은 20대 황제인 애종(哀宗:903~907)을 폐하고 스스로 제위에 올라 후량(後:907~923)을 세웠으나 16년 후 이극용의 아들 이존욱(후당(後唐)의 초대 황제인 장종(莊宗))에게 멸망했다.

맹장 이극용에 대해 <오대사(五代史)> <당기(唐記)>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이극용은 젊고 효용(驍勇:사납고 날쌤)했는데 군중(軍中)에서는 이아아(李鴉兒) 라고 일컬었다. 그의 눈은 애꾸눈이었다. 그가 귀한 자리에 오르자 일컬어 '독안룡'이라고 했다."
 
 
 
故事成語 고사성어 해설 자세히보기 조회
大器晩成 대기만성   큰 그릇은 늦게 만들어진다는 뜻. 곧, ①크게 될 사람은 늦게 이루어짐의 비유. ②만년(晩年)이 되어 성공하는 일. ③ 과거에 낙방한 선비를 위로하여 이르던 말. 4136
大義滅親 대의멸친   대의를 위해서는 친족도 멸한다는 뜻으로 국가나 사회의 대의를 위해서는 부모 형제의 정도 돌보지 않는다는 말 3903
度外視 도외시   ①가욋것으로 봄. 안중에 두지 않고 무시함. ②문제삼지 않음. 불문에 붙임. 3897
道聽塗說 도청도설   길에서 듣고 길에서 말한다는 뜻. 곧 ①설들은 말을 곧바로 다른 사람에게 옮김. ②길거리에 떠돌아다니는 뜬소문. 4173
讀書百遍義自見 독서백편의자현   뜻이 어려운 글도 자꾸 되풀이하여 읽으면, 그 뜻을 스스로 깨우쳐 알게 됨 300
讀書三昧 독서삼매   ①아무 생각 없이 오직 책읽기에만 골몰(汨沒)하고 있는 상태(狀態)  ②한 곳에 정신(精神)을 집중(集中)하는 것 288
獨眼龍 독안룡   애꾸눈의 용이라는 뜻. 곧, ① 애꾸눈의 영웅 또는 용맹한 장수 ② 애꾸눈의 고덕(高德)한 사람 4005
同病相憐 동병상련   같은 병을 앓는 사람끼리 서로 가엽게 여긴다는 뜻으로,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끼리 서로 딱하게 여겨 동정하고 돕는다는 말 4145
董狐之筆 동호지필   '동호의 직필(直筆)'이라는 뜻. 곧, ① 정직한 기록. 기록을 맡은 이가 직필하여 조금도 거리낌이 없음을 이름. ② 권세를 두려워하지 않고 사실을 그대로 적어 역사에 남기는 일. 4046
燈火可親 등화가친   등불을 가까이 할 수 있다는 뜻으로,  가을 밤은 시원하고 상쾌(爽快)하므로 등불을 가까이 하여 글 읽기에 좋음을 이르는 말 2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오늘본 강좌 리스트
라임모바일문화센터